블로그

형제교회 시애틀지교회 설립해 힘차게 출발

관리자 0 1,701

형제교회 시애틀지교회 설립해 힘차게 출발

1136122415_7E2K4Qak_ED81ACEAB8B0EBB380ED

UW 인근에 기존 아델포스’ 확대해 시애틀 캠퍼스
정찬길 목사 담당…16일 창립예배에 200여명 참석
 
 
서북미 최대 한인교회인 형제교회가 워싱턴대학(UW) 인근에 시애틀 지교회를 설립한 뒤 창립예배를 통해 힘차게 출발했다.  

형제교회는 부활주일인 16일 오후 42가와 브루클린 교차로에 소재한 미국교회 빈야드 크리스천 펠로우십에서 형제교회 시애틀캠퍼스’ 창립 감사 예배를 드렸다이날 예배에는 권 준 담임 목사를 비롯해 송영세ㆍ정찬길 목사 등 형제교회 사역자와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형제교회 신도 및 UW 한인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권 목사는 이날 설교에서 “1982 UW을 다닐 때부터 인근에 하나님을 섬기는 공동체가 생기길 꿈을 갖고 기도해왔고, 13년전에는 헬라어로 형제라는 뜻을 가진 아델포스를 설립했었다고 밝히고 이젠 형제교회 시애틀 캠퍼스 UW과 다운타운 등에서 새로운 부흥의 주역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시애틀캠퍼스는 바슬에 본당을 둔 형제교회의 사실상 첫번째 지교회이다형제교회는 한때 페더럴웨이지역에 지교회 설립을 추진했다가 현지 한인교회 등의 반발에 부딪쳐 설립을 연기해왔다.


형제교회가 시애틀 캠퍼스를 설립한 이유는 UW의 한국 유학생들이 중심이 된 아델포스가 학교 강의실 등을 예배실로 이용하는 불편이 컸기 때문이다 UW에서 멀지 않은 사우스레이크 유니언 지역에 거주하는 젊은 기술직들이 쉽게 교회를 찾도록 돕자는 뜻도 담았다.


시애틀캠퍼스를 담당할 정찬길 목사는 다운타운의 젊은이들 가운데는 차량이 없는 사람이 많은 데 이들이 시애틀 캠퍼스를 쉽게 오갈 수 있고한국 유학생들도 하나님의 품 안에서 참 신앙인으로 성장해 귀국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목사는 UW 지역과 다운타운에 거주하는 일반 한인 크리스천들도 많이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형제교회 시애틀캠퍼스는 매주 일요일 오후 350분에 예배모임을 갖는다일요일엔 노상주차가 무료이며 UW 지하주차장도 무료로 개방된다.  


문의김바울 전도사(334-201-9004)

형제교회 시애틀 캠퍼스주소: 4142 Brooklyn Ave NE, Seattle WA 98105

크기변환-NnDSC_0553.JPG

크기변환-NnDSC_0531.JPG

크기변환-NnDSC_0456.JPG

크기변환-NnDSC_0460.JPG

크기변환-NnDSC_0470.JPG

크기변환-NnDSC_0466.JPG

크기변환-NnDSC_0464.JPG

크기변환-NnDSC_0469.JPG

크기변환-NnDSC_0462.JPG

크기변환-NnDSC_0554.JPG

크기변환-NnDSC_0539.JPG

크기변환-NnDSC_0522.JPG

크기변환-NnDSC_0511.JPG

크기변환-NnDSC_0517.JPG

크기변환-NnDSC_0494.JPG

크기변환-NnDSC_0492.JPG

크기변환-NnDSC_0488.JPG

크기변환-NnDSC_0479.JPG

크기변환-NnDSC_0474.JPG

크기변환-NnDSC_0589.JPG

크기변환-NnDSC_0586.JPG

크기변환-NnDSC_0583.JPG

크기변환-NnDSC_0581.JPG

크기변환-NnDSC_0575.JPG

크기변환-NnDSC_0572.JPG

크기변환-NnDSC_0571.JPG

크기변환-NnDSC_0567.JPG

크기변환-NnDSC_0565.JPG

크기변환-NnDSC_0563.JPG

크기변환-NnDSC_0559.JPG

크기변환-NnDSC_0607.JPG

크기변환-NnDSC_0601.JPG

크기변환-NnDSC_0594.JPG

크기변환-NnDSC_0592.JPG

크기변환-NnDSC_0589.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mments